전기차 배터리 없애고 주행거리 늘린다? 자동차에 직접 충전?

전기자동차 충전 시간 충전기 디자인



 전기자동차(EV)에서 가장 중요한 기계 장치는 무엇일까? 일반 내연기관 자동차의 심장, `엔진(Engine)`과 같은 존재로 `배터리(Battery)`이다. 심장이 멈추면 사람도 자동차도 더 이상 달릴 수 없다. 


 배터리 성능과 무게에 따라 전기차 주행거리와 충전시간이 정해진다. 배터리 효율이 좋지 않으면, 1회 충전 주행가능 거리가 짧아지고 충전시간이 늘어난다. 배터리 무게가 증가하면 또한 그렇다. 


 주행거리는 전기차 전비(내연기관의 연비와 같은 개념)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서 길수록 효과적이다. 또한, 장거리 전기차가 유리하게 정부 전기차 보조금을 받는다. 유리하다는 것은 더 많은 액수를 뜻한다. 



전기배터리 없애고 자동차에 직접 충전 가능?



 그렇다면, 어떻게 배터리 무게를 줄이고 주행거리를 늘릴까. 최근, 전기차 전문 연구진이 배터리 무게를 줄이려는 방안으로 획기적인 아이디어를 냈다. 배터리를 아예 없애고 자동차에 직접 에너지를 충전하고 저장하는 것이다. 


 탄소 섬유를 차체 바디에 사용하여 전기에너지를 이용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해당 연구진은 탄소 섬유 겉부분이 전극 역할을 하고 배터리를 대체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탄소 섬유 패널의 내구성을 유지하면서도 전기 효율을 원활하게 유지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닛산 리프 전기차 내부 모습


 이러한 기술력은 자동차 뿐만 아니라 전기 드론과 항공기에도 충분히 검토될 수 있다. 다만, 현재로서는 탄소 섬유 가격이 비싸기 때문에 상용화될 가능성이 낮다


 전기차 배터리 무게를 줄이려는 연구가 지속적으로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 핸드폰 충전 배터리가 본체에서 사라졌듯이 자동차 배터리도 얼마든지 형태를 바꿀 수 있다. 미래 언젠가 배터리 없이 달리는 전기차를 만나리라 기대해 본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