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와 보행자 보호 운전습관.. 자동차 선진문화를 위해

 정부는 지난해 도로교통법을 개정하면서 모든 도로에서 안전띠와 함께 만 6세 미만 어린이 유아용 카시트 착용을 의무화했다. 그리고 국회 교통위원회에서는 '여객자동차 운송사업법 일부 개정 법률안'이 통과되어 신규로 도입되는 차량부터 유아보호용 장구를 장착할 수 있는 상태를 유지하도록 하며, 다만 기술 여건상 유아보호용 장구를 정상적으로 장착할 수 없는 차량에 대해서는 3년까지 유예기간을 둘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의원회관에서는 보행자우선도로를 중심으로 '보행자 우선 교통체계로 개편'을 모색해 보는 교통안전 정책 세미나가 개최되기도 했다. 이처럼 최근, 국회를 중심으로 어린이와 보행자보호에 중점을 둔 교통정책이 법제화되며, 지속적으로 논의중이다. 어린이와 보행자를 보호하는 운전습관과 이를 뒷 받침해줄 도로 교통법 제정은 자동차문화의 수준을 끌어올릴 방법으로 다른 무엇보다 우선시 되고 있다. 

 

 

 

 도로 폭이 좁은 골목길이나 보행자와 차량이 혼합된 차도에서 어린이들의 사고 위험은 상당히 높다. 체구가 작아 운전자 시야에서 벗어날 가능성이 높고 왕성한 활동력을 가진 어린이들이 일반적으로 사고 위험률이 높을 수밖에 없다. 

 

 이에 대해, 도심 제한속도 하향 정책과 어린이 등하교시간대 취약지역에 교통경찰을 전환배치, 초등학교 교통안전 지킴이 사업 등 교통안전 체계를 `차량과 운전자` 중심에서 '사람과 보행자' 중심으로 전환해 나가고 있다.

 

 

 

 실제로 2018년 기준 보행자 사망자는 1,487명으로 전년 대비 11.2%(188명) 줄었고, 어린이 사망자는 34명으로 37%(20명) 크게 감소하기도 했다. 

 

 물론 과거와 비교하면 점점 나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5년간 교통사고 사망자가 매년 감소세를 보이며,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42년 만에 처음으로 3,000명대에 진입했다. 그러나 여전히 교통사고 사망자 10명 중 4명이 보행자로 문제점이 지적되고 있는 상황이다. 

 

 

 

 경찰청과 국토교통부는 `보행자 우선` 교통안전 정책과 `안전속도 5030 정책`(도시부도로 기본속도 50, 보호구역 30 제한 속도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면서 제한속도 이상으로 달리기 어려운 회전교차로와 지그재그식 도로 등 교통정온화 시설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다만 법규과 제도를 마련한다는 것만으로 만족할 수는 없다. 철저한 법테두리와 단속과 함께 운전자들의 성숙된 자동차 문화가 먼저 정착되어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 이제는 국내 자동차 보유대수 2,300만대 시대의 국민답게 자동차로부터 어린이와 보행자를 안전하게 보호해야 할 책임이 있다는 의식을 확고히 해야한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