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EV 트렌드 코리아 2019'서 전기차 및 R.E.A.D. 시스템 출품

 

 기아자동차가 5월 2일(목)부터 5일(일)까지 열리는 'EV 트렌트 코리아 2019(EV Trend Korea)'에 참가해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서의 앞선 기술력을 선보였다.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코엑스에서 진행된 이번 EV 트렌드 코리아 2019는 환경부와 서울시가 후원하는 대한국민 대표 친환경차 전시회로 평가받는다. 최근 친환경 전기차의 수요가 급증하면서 대중들의 관심이 많기 때문에 이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방안이자 다채로운 행사 및 볼거리를 즐길 수 있는 기회의 장이다. 

 

 

쏘울 부스터 EV

 

 기아차는 이번 행사에 자사의 대표 전기차 모델인 '쏘울 부스터 EV', '니로 EV'와 함께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Real-time Emotion Adaptive Driving, 이하 R.E.A.D. 시스템) 등을 전시하고 고객 참여 제공 및 기아차 전기차 경쟁력 체험을 위한 시승 프로그램을 운영해 눈길을 끌었다. 

 

 

 

니로 EV

 

 우선 쏘울 부스터 EV는 미래 지향적인 외관 스타일과 하이테크한 이미지를 전면에 내세운 차량으로 1회 충전 시 최대 386km까지 주행 가능하다. 기아차 전기차 중 제일 멀리 달릴 수 있는 주행능력을 갖췄다. 한편 니로 EV는 최대출력 204마력(150kW) 최대토크 40.3kg*m의 성능을 발휘하는데, 이는 동급 내연기관 차량을 뛰어넘는 우수한 동력성능이다. 1회 충전 최대 주행가능거리는 385km(64kWh급 배터리 기준). 

 

 

R.E.A.D. 시스템

 

 또한 기아차는 R.E.A.D 시스템이 장착된 또 다른 혁신 기술인 '음악 감응형 진동 시트'를 출품했다. 음악 감응형 진동 시트는 탑승자가 단순하게 음악을 감상하는 것이 아닌 온몸으로 비트를 직접 직접 느낄 수 있는 기술이다. 실내에서 연주되는 음악의 주파수에 따라 차량 시트의 패드 및 등받이에 진동이 전달되어 색다른 주행의 재미를 더할 수 있다.

 

 

 

 

 이번 행사를 통해 기아차는 미래 모빌리티 시대의 친환경 전기차(EV)는 물론 운전자의 니즈와 감정을 실시간으로 대응하는 첨단 기술 R.E.A.D. 시스템 체험 기회를 소비자들에게 제공해 다가오는 감성 주행 시대를 미리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기아차는 미래자동차 시대에도 운전자의 즐거움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겠다고 전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