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V80, 지금까지 알려진 이야기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신형 `GV80'에 소비자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2019년 하반기 출시될 GV80는 올해 가장 기대되는 신차 중 하나로 평가받는다. 현재까지 알려진 주요 소식들은 어떤 것이 있을까. GV80의 이야기를 들여다보고자 한다. 

 

 

 

"앞당겨진 출시일"

 우선 제네시스는 GV80 출시일을 당초 내년에서 올 하반기로 앞당겼다. 대신 올 3분기 출시될 계획이었던 신형 G80 풀체인지를 내년으로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업계는 GV80 초기 등판은 글로벌 SUV 시장에서 제네시스의 판매량을 하루라도 빨리 끌어올리면서 해외 신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전략으로 분석했다. 특히 북미 시장에서 제네시스 판매량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3종 엔진 라인업"

 파워트레인은 신형 G80와 공유하며, △3.0리터 직렬6기통 디젤 2.5리터 세타3 터보 가솔린 3.5리터 람다3 터보 가솔린 등 총 3가지로 구성될 예정이다. 우선 디젤 엔진부터 출시된 이후, 내년 G80 풀체인지 출시에 맞춰 가솔린이 추가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소음진동(NVH) 면에서는 기존 제네시스 엔진의 장점을 이어받되 효율적인 엔진 개선을 거쳐 정제된 주행 성능에 중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 

 

 

 

"루크 동커볼케의 디자인"

 현대차 디자인 총괄 책임자 `루크 동커볼케(Luc Donkerwolke)`는 "GV80의 헤드램프 형상과 격자무늬 패턴은 제네시스의 새로운 시그니처가 될 것이다. `팬시(Fancy)`한 느낌의 현대차 보다는 정통 럭셔리카 분위기를 강조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기존 현대차 SUV가 전통적인 패밀리카 굴레로 인해 편안하지만 특색 없고 지루했다면, GV80은 프리미엄 브랜드에 어울리는 디자인 정체성을 추구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포착된 스파이샷을 살펴보면, 지난 2017 뉴욕오토쇼서 공개한 'GV80 콘셉트카'의 대형 크레스트 그릴 및 G90의 헤드램프와 유사한 형태로 전면 디자인을 구성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측면부에는 A필러 끝에서 테일게이트로 이어지는 루프라인을 날렵하게 선보이면서 역동성을 강조한 모습이다.

 

 

 

 위장막에 가려 자세한 디자인을 확인하기는 어렵지만, G90처럼 측면 방향지시등을 적용할 가능성도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 여기에 최초로 나오는 네비게이션 연동 에어서스펜션 장착 또한 주목되는 부분이다. 

 

 

GV80 콘셉트카

 

 인테리어와 변속기, 가격 등 관련 주요 정보는 7월 이후 하반기로 접어들면서 하나씩 구체적으로 전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GV80의 동급 경쟁모델로는 BMW X5, 메르세데스-벤츠 GLE, 링컨 에비에이터 등이 꼽히며, 현대차 관계자는 GV80을 통해 수입차가 점령한 프리미엄 SUV 시장 주도권을 확보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편 제네시스는 내년 GV70를 출시할 예정으로 프리미엄 SUV 시장을 계속해서 공략해나갈 계획이다. 

 

jmg@autonology.kr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