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5월 국내외 판매량 성적표

 

 현대기아차는 2019년 5월, 국내에서 67,756대(현대), 43,000대(기아)/ 해외 289,759대(현대), 196,059대(기아) 등 한 달간 총 357,515대(현대), 239,059대(기아) 각각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현대차는 국내 9.5% 증가, 해외 11.0% 감소했고 기아차는 국내 8.6% 감소, 해외 2.2% 감소한 수치다. 

 


 

▼현대차(국내)

 

 현대차는 5월 국내 시장에서 지난해 동월 대비 9.5% 증가한 67,756대를 판매했다. 우선 세단에서 쏘나타(LF 2,026대, LF 하이브리드 모델 126대 포함)가 13,376대 팔리면서 내수 실적을 이끌었고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2,774대 포함) 8,327대, 아반떼 4,752대 등 총 27,736대 팔렸다. 특히 신형 쏘나타는 월 판매 13,000대를 돌파해 선풍적인 인기를 입증했다. 

 

 한편 RV는 싼타페가 6,882대, 코나(전기차 모델 1,871대 포함) 4,328대, 팰리세이드 3,743대, 투싼 3,264대 등 총 18,678대 팔렸다. 상용차에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친 소형 상용차가 총 12,921대 판매를 기록했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상용차는 2,700대가 팔렸다. 한편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90(EQ900 2대 포함)가 2,206대, G80 1,958대, G70 1,557대 판매되는 등 총 5,721대가 판매됐다. 

 

 

 

기아차(국내)

 

 기아차는 5월, 국내에서 전년 동월 대비 8.6% 감소한 43,000대를 판매했다.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카니발(6,109대)로 지난해 4월부터 14개월 연속 기아차 월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승용 모델로는 모닝(4,306대)이 가장 많이 팔렸으며 K3(3,878대), 레이(3,712대), K5(3,114대) 등 총 18,627대가 판매됐다. 

 

 RV 모델에는 쏘렌토 4,548대, 스포티지 3,320대, 니로 3,080대 등 총 18,744대 판매됐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5,379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5,629대가 판매됐다. 기아차는 출시 예정인 셀토스(소형 SUV) 및 모하비 상품성 개선 모델, K7 상품성 개선 모델 등을 앞세워 판매 반등을 노린다는 계획이다. 

 

 

 

▼현대차(해외)

 

 현대차는 5월 해외 시장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1.0% 감소한 289,759대를 판매했다. 해외시장 판매량 감소의 원인으로는 중국과 터키 등 신층 시장에서의 판매 감소 등이 꼽힌다. 이에 대해 현대차는 북미 시장에 출시되는 팰리세이드를 시작으로 각 시장별 상황 및 고객들의 니즈에 맞는 신차를 적재적소에 투입해 꾸준한 판매 증가를 이루겠다라고 밝혔다. 

 

 

 

▼기아차(해외)

 

 기아차의 5월 해외 판매 실적은 전년 동월 대비 2.2% 감소한 196,059대를 기록했다. 중국 등 일부 신흥시장에서의 판매부진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되며, 중국을 제외할 경우 해외 시장에서의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3% 증가했다. 차종별로는 스포티지가 36,101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로 이름을 올렸고 K3(포르테)가 27,063대, 리오(프라이드)가 24,932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차는 권역별 책임경영 체제를 강화하고 공격적인 신차 출시, 신흥시장 본격 공략, 친환경차 글로벌 리더십 확보 등으로 글로벌 판매를 확대해 나갈 것이며, 경쟁력 갖춘 신차를 지속적으로 출시해 판매 모멘텀을 강화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jmg@autonology.kr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