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조 신형 2008 풀체인지, 친환경을 입다

 푸조가 6년 만에 풀체인지(완전변경) `뉴 2008` 모델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2세대 신형 2008은 소비자를 만족시키기 위해 엄청난 노력을 한 것으로 보인다. 그 이유는 가솔린, 디젤, 전기차 모델까지 다양한 파워트레인으로 선택의 폭을 넓혔고, 현재 최신 트렌드를 품고 있기 때문이다. 그 결과 푸조의 차세대 SUV 비전을 제시하는 친환경 크로스오버가 완성됐다. 

 

 

 

 뉴 2008은 도심형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SUV) 모델로 이전 세대보다 차체크기가 커졌다. 제원은 4,300 x 1,770 x 1,530mm ( 전장 x 전폭 x 전고 ), 휠 베이스 2,650mm. 국내 기준으로 소형 SUV와 준중형 SUV 사이에 위치하는 체급이다. 

 

 

 

 외관을 살펴보면, 전면부는 풀 LED 헤드램프와 앞서 신형 508와 208에서 선보였던 '사자의 송곳니'를 형상화한 LED 주간주행등이 적용됐고, 이어지는 측면에는 A필러에서 C필러로 이어지는 캐릭터 라인과 불륨감이 조화를 이뤄 역동성을 강조했다. 후방에는 블랙 패널에 사자가 발톱으로 할퀸 듯한 3D LED 리어램프를 장착해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파워트레인은 1.2 가솔린 기준으로 최대출력 100~155마력, 1.5 디젤 최대출력 100~150마력의 성능을 발휘하며, 전륜구동과 자동 8단(수동 6단) 변속기와 결합한다. 아쉽게도, 도심 정글(?)에서 옴짝달싹 못하게 되었을 때 유용한 네바퀴굴림은 제공되지 않는다. 

 

 

 

 한편, 푸조 SUV 라인업 최초의 전동화 모델인 '뉴 푸조 e-2008'은 50kW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최대출력 130마력 최대토크 26.5kg*m의 힘을 갖추며, 1회 완충 시 WLTP 기준 최대 193마일(310km)까지 주행 가능하다. 

 

 

 

 실내공간은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아이-콕핏(i-Cockpit)`이 핵심이다. 3D 형식의 계기판 및 디스플레이는 다양한 주행 정보를 홀로그램 형태로 전달하며, 중요한 사항이나 긴급한 정도에 따라 운전자의 사야에 더욱 가깝게 표시되도록 제공한다.

 

 여기에 공간 활용성도 높였다. PSA 그룹의 차세대 플랫폼 `CMP(Common Modular Platform)`를 적용해 경량화는 물론 효율적인 트렁크 적재공간을 마련했다. 기본 적재공간은 이전 모델보다 10리터 늘어났다. 상대적으로 콤팩트한 공간에 꽤 쓸만한 공간활용성을 갖춘 것이 특징이자 강점이다. 

 

 

 

 또한 넘치는 최신 첨단 안전 및 주행 보조 기능을 포함시켰다. 다양한 노면 환경에서 안정적인 주행 환경을 지원하는 '어드밴스드 그립 컨트롤'과 가파른 경사면에서 차량 제어를 최적화하는 '휠 어시스트 디센트 컨트롤'을 탑재해 SUV 오프로드 성향을 강화했다.

 

 이밖에 차선중앙유지 및 차선이탈방지,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파크 어시스트, 자동 비상 브레이크, 운전자 주의 경고, 제한속도 인식 및 권장속도표시, 오토 하이빔, 액티브 블라인드 모니터링 등이 포함됐다. 많은 선택사양에 체크 표시를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정도면 콤팩트 SUV 차 한대에 충분한 트렌드가 담겨져 있는 것 아닌가. 나는 그렇게 생각한다. 뉴 2008은 오는 9월에 열리는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서 출품 이후 유럽을 시작으로 글로벌 출시된다. 국내에서도 2020년 출시될 전망이며, `e-2008` 전기차 버전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jmg@autonology.kr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