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출시될 신차는? 바쁜 당신을 위한 이슈정리

 '하반기는 신차로 승부를 건다.'

 

 올해 하반기, 국내 자동차 시장을 향한 완성차업계의 슬로건이다. 이는 내수 판매실적 악화와 글로벌 자동차 위기를 신차 출시로 극복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우선 국산차를 살펴보면, 현대차는 7월 베뉴를 시작으로 그랜저 F/L, 제네시스는 10~11월 GV80, 기아차는 7월 셀토스를 시작으로 모하비 F/L, K5 풀체인지, 그리고 한국GM은 콜로라도와 트래버스를 시장에 내놓는다. 

 

 한편 수입차는 BMW 8시리즈 쿠페, 벤츠 EQC, 폭스바겐 투아렉, 포드 익스플로러, 포르쉐 911, 볼보 S60, 캐딜락 XT6 등 여러 굵직한 신차가 출시를 앞두고 있다. 

 

 

"1. 소형 SUV 시장 격돌"

 

 현대기아차는 오는 7월, 소형 SUV 셀토스와 베뉴를 동시에 출격하면서 소형 SUV 시장의 주도권을 잡겠다는 목표다.

 

 기존 코나, 스토닉, 티볼리 등과 함께 국내 소형 SUV 시장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셀토스는 코나에 도전장을 내미는 기아차의 하이클래스 소형 SUV로 가격은 1,930만원부터 시작한다. 그리고 베뉴는 현대차의 엔트리 SUV 모델로 세련되면서도 실용적인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하는 1인라이프(혼라이프)와 밀레니얼 세대를 타겟층으로 삼았다. 베뉴의 출시가는 1,473만원부터 시작한다. 

 

 

 

"2. 독일 3사, 국내 소비자에게 어필"

 

 독일3사로 불리는 BMW, 벤츠, 아우디는 올 하반기 국내 소비자들 마음에 노크한다.

 

 우선 BMW는 3분기 X3 M과 M4 M 등 고성능 SUV 2종을 출시하고, 이후 8시리즈 쿠페와 그란쿠페, 고성능 M8 쿠페 등을 연이어 내놓는다. 이와 함께 X6과 X1의 페이스리프트 모델도 하반기 출시될 예정이다. 

 

 벤츠는 A클래스 세단과 해치백을 시작으로 GLE 클래스 풀체인지를 출시하고, 하반기에는 전기차 모델인 EQC도 내놓는다. EQC는 독일 브레멘 주 공장에서 생산되며, 해외 판매가격은 6만2,140유로(한화 약 9,300만원)부터 시작한다. 

 

 아우디는 오는 7월, 대형 SUV Q7를 판매한다. 이번 Q7 45 TFSI는 2.0리터 4기통 가솔린 터보엔진을 탑재해 최대출력 252마력 최대토크 37.7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이미 딜러사를 통해 이번달부터 본격적인 사전계약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고, 지난 A3 때처럼 한정적 물량으로 대규모 할인이 예고됐다. 

 

 

 

"3. 볼륨 커지는 대형 SUV 시장"

 

 올해 하반기 국내 대형 SUV 시장의 볼륨이 커질 전망이다.

 

 한국GM과 포드는 하반기 각각 대형 SUV인 '트래버스'와 신형 '익스플로러'를 내놓는다. 기아차도 이르면 9월 모하비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을 새롭게 선보인다. 

 

 우선 한국GM은 지난 2017년 1월, 디트로이트 모터쇼서 첫 공개된 2세대 쉐보레 트래버스를 약 3년 만에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 트래버스의 전장은 5,189mm로 동급 최대 차체 및 최고 수준의 적재공간을 확보해 눈길을 끈다. 해외 판매가격은 북미 기준으로 29,930달러(한화 약 3,500만원)부터 시작한다. 

 

 포드코리아는 9년 만에 풀체인지된 신형 익스플로러를 한국 땅으로 가져온다. 신형 익스플로러의 파워트레인은 2.3리터 직렬4기통 가솔린, 3.0리터 V6 트윈터보 가솔린 및 3.3리터 하이브리드로 구성되며, 10단 자동변속기와 결합한다. 최대출력은 300~400마력 최대토크 31.6~57.4kg*m. 미국 시장에서 36,675달러(한화 약 4,200만원)부터 가격대가 형성되어 판매 중이다. 

 

 

 또한 기아차도 이르면 9월, 디자인을 새롭게 바꾼 모하비 페이스리프트를 출시한다. 신형 모하비는 지난 2019 서울모터쇼서 출품된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의 디자인 기조를 이어받아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다. 파워트레인은 기존 모델에서 변함없이 3.0리터 V6 디젤 엔진을 탑재하며, 디자인면에서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 스타일 및 후방부 라인 등이 새롭게 보완될 것으로 알려졌다. 

 

 

"4. 그밖에 주목받는 새로운 얼굴"

 

 마지막으로 올 하반기 국내 시장에 기다려지는 출시 소식이 있다. 

 

 바로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SUV 'GV80'와 GM의 대표 중형 픽업트럭 '콜로라도' 얘기다. 우선 GV80은 최근 자동차 시장에서 SUV가 대세라는 점에 주안점을 두고 제네시스가 야심차게 준비한 최초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다. 파워트레인은 신형 G80과 공유하며, 3.0리터 직렬6기통 디젤, 2.5리터 세타3 터보 가솔린, 3.5리터 람다3 터보 가솔린 등 총 3가지로 구성될 전망이다. 

 

 한편 콜로라도는 국내 픽업트럭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넣을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는 신차다. 지난해 북미시장에서만 14만대 가량 팔린 GM의 주요 베스트셀링카이며, 지난 100년의 역사를 이어 온 중형 픽업트럭이다. 콜로라도가 출시되면, 국내 유일의 픽업트럭인 렉스턴 스포츠와 피할 수 없는 전면 대결을 펼치게 된다.

 

 국내 출시될 콜로라도는 2열 좌석이 있는 4도어 5인승의 숏박스 버전으로 휠 베이스는 3,259mm, 적재 능력은 1,170리터에 달한다. 파워트레인은 가솔린 단일 모델로 3.6리터 6기통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조합해 최대출력 312마력 최대토크 38.2kg*m의 힘을 갖춘다. 국내 출시는 오는 8월. 

 

jmg@autonology.kr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