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싼 풀체인지 테스트카 등장, 2020년 하반기 출시 예고

4세대 투싼 스파이샷 (자료제공: 카스쿱스닷컴)

 

 현대차가 내년 하반기 선보일 신형 투싼 테스트카가 해외에서 포착됐다. 해외 자동차 전문채널 카스쿱스닷컴이 게재한 신형 투싼 테스트카는 위장막을 걷어낸 새로운 프론트 그릴, 헤드램프, 후드라인 등 주요 디자인 특징이 확인된다. 

 

 

 

 신형 투싼은 5년 만에 풀체인지될 4세대(프로젝트명: NX4) 모델로 현대차 SUV 라인업의 허리 역할을 담당한다. 현대차는 베뉴(초소형)-코나(소형)-투싼(준중형)-싼타페(중형)-팰리세이드(대형)으로 5종 SUV 라인업을 선보이고 있다. 

 

 

 

 비교적 중형 SUV인 싼타페와 비슷하게 변화한 프론트 그릴, 슬림형 헤드램프와 함께 넓어진 그릴 면적 등이 신형 투싼의 디자인 요소로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곳곳에 감각적인 라인을 살리기 위한 노력과 스타일 지향 차를 만들겠다는 의도가 엿보인다. 

 

 

 

 차체 후면은 위장막으로 철저히 가려져 판단하기 힘들지만, 쿠페처럼 깎아 내리고 각을 살려 입체감과 역동성을 살릴 것으로 예상된다. 팰리세이드, 텔루라이드 등과 유사한 수직형의 새로운 테일램프를 적용해 디자인 완성도를 높일 가능성도 있다. 

 

 

 

 제원은 기존 3세대보다 큰 체격으로 이를 통해 확장된 2열 공간을 예고했다. 특히 일부 해외 시장에서 3열 7인승 옵션을 제공할 가능성도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

 

 또한 파워트레인은 현대차의 친환경 확대 기조에 맞춰 다양한 파워트레인을 갖출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 가솔린, 디젤은 물론 하이브리드 및 플러그인 등 여러 버전의 투싼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하이브리드 모델은 신형 투싼의 주력 차종으로 판매실적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감을 모은다. 

 

 

현행 3세대 투싼 (2015~)

 

 4세대 신형 투싼은 과거 투싼과는 완전히 다른 파격 변신으로 오는 2020년 하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다. 글로벌 전략 차종으로 국내출시와 함께 미국 등 해외 출시도 동시에 이뤄질 가능성도 전해진다. 

 

jmg@autonology.kr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