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형 투싼, 스마트 덕을 볼 수 있을까

 현대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이 2020년형으로 연식변경을 했다. 디자인이나 성능 손질보다는 트림을 늘리고 개선하는데 주력했다. 덕분에 가격은 내려가고 상품성은 좋아졌다. 내실을 다진 연식변경이라는 평가를 받을 수 있을까. 

 

 

 

 변화의 골자는 이렇다. 이번 2020년형 투싼은 이 차에 대한 궁금증을 가진 대중과 소통하는데 중점을 뒀다. 가솔린 모델에 신규 엔트림 트림 '스마트'를 추가해 가격적으로 진입 장벽을 낮췄다. 기존 가솔린 모델은 디젤과 달리 중간 트림인 모던부터 구입이 가능했다. 

 

 

 

 사실 올해 9월까지 국내 판매된 투싼 중 가솔린 모델이 차지하는 비중은 32%. 이는 지난해(14%) 대비 무려 18% 상승한 결과로 최근 가솔린 SUV에 대한 소비자 선호가 높아지는 추세다. 이에 현대차는 투싼 가솔린 엔트리에 신규 트림을 추가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힐 것으로 내다봤다. 

 

 

 

 

 여기에 기존 최상위 트림인 프리미엄을 대신해 동급 최고 수준의 사양을 갖춘 '인스퍼레이션' 트림을 새롭게 선보인다. 인스퍼레이션 트림은 유광 블랙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해 디자인 차별성을 강조하며, △스마트 파워테일 게이트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고속도로 주행보조 △후측방 충돌 경고 등을 기본 포함한다. 

 

 

 

 이밖에 고객 선호 사양을 기본으로 적용해 상품성을 강화했다. 기존에는 중간 트림인 모던부터 적용할 수 있었던 ▲버튼 시동 스마트키 시스템 ▲LED 주간주행등 ▲도어 포켓 라이팅 등을 전 모델에 기본 장착했다. 또한 ‘유광 크롬 가로바 타입 라디에이터 그릴’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하며 전면 디자인의 고급스러움을 한층 높였다. 

 

 

 풀체인지도 페이스리프트도 아닌 연식변경임을 감안해도 변화는 미미하다. 다만 눈에 보이지 않는 곳에 더 신경을 쓴 외유내강이라고 할까. 가격도 2,351만원에서 2,255만원까지 내려갔다. 티는 잘 나지 않지만 상품성이 좋아진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

 

 

 

 

 한편 투싼은 내년 하반기, 5년 만에 4세대(프로젝트명: NX4)로 풀체인지를 앞두고 있다. 기존 투싼과는 완전히 다른 파격 변신이 예상되며, 글로벌 전략 차종으로 국내 출시와 함께 미국 등 해외 판매도 동시에 이뤄질 전망이다. 

 

jmg@autonology.kr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