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나타를 향한 승부수 `기아 신형 K5`

 다시 만난 K5는 쌔끈하다. 균형 잡힌 몸매도 근사해 보인다. 어디로 튈지 모르고 철없던 녀석이 '멋진 남자'로 변신한 것처럼. 역동적인 디자인을 추구하던 K5는 새로운 영역을 개척했다. 이를 위해 들고나온 '타이거 노즈 그릴'의 진화. 기존보다 가로 너비가 크게 늘어났고 헤드램프와의 경계를 허물며 유기적으로 연결된 전면 디자인을 선보인다. 

 

 

 

 국내 중형세단 시장에 쏘나타가 등장한 이래 동급 모델들은 괜히 주눅이 들었다. '국민차'로 불리는 쏘나타의 입지와 명성이 워낙 강했다. 특히 쏘나타의 그늘에 가려져 있던 K5. 판매실적은 물론 화제성, 스타일, 편의 및 안전 장비 등 쏘나타를 넘볼 생각을 못했고 넘봐서도 안 되는 불문율처럼 여겨졌다. 물론 내수 시장에서 판매량만 따진다면 K5가 쏘나타를 따라갈 수는 없지만, 어쩐지 자존심이 상했던 것은 사실. 

 

 

"차세대 기아차 디자인

뜨겁지만 쉽게 식지 않는

깊고 진한 여운을 남긴다"

K5(DL3) [위] vs 쏘나타(DN8) [아래]

 

 그런데 3세대로 풀체인지된 K5(DL3)의 등장은 국산 중형 세단의 새로운 시대를 선언하며 쏘나타(DN8)에게 강력한 승부수를 내던진다. 아직 공식 출시 전이지만, 겨우 몇 장의 실내외 이미지만이 공개됐지만. 그럼에도 반응은 뜨겁다. 신형 K5는 사람들의 이목을 끄는 확실한 매력이 있다. 스포티한 분위기에 세련되고 날카로운 스타일까지 더해졌으며, 특히 무엇보다 동급 최고 수준의 휠 베이스, 흠잡을 데 없는 패스트백 스타일의 조화는 신형 K5의 최고 매력이다. 

 

 이전 K5가 디자인 분리를 기본으로 만들어진 것과 달리, 신형 K5는 디자인 통합을 바탕으로 설계됐다. 이런 변화는 단지 외관이 안정적이고 다이내믹하게 바뀐 것 뿐만 아니라 한 발 나아가 차세대 기아차 디자인 비전을 담고 있다. 프론트 그릴과 헤드램프의 흐름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듯한 이미지를 강조하는 '타이거 페이스(Tiger Face)' 시대의 서막을 알린다.

 

 

 

K5(DL3) [위] vs 쏘나타(DN8) [아래]

 

 차체 측면은 곡면의 볼륨을 강조하고 캐릭터라인이 부드러운 볼륨으로 이어지는 모습이 확인된다. 더 두꺼워진 측면 유리 몰딩을 더 짧아진 트렁크 리드까지 확장하면서 더욱 날렵한 패스트백 스타일로 깔끔한 이미지를 추구하고 있다. 여기에 신형 K5는 이전 세대보다 강렬한 헤드램프 및 리어램프 디자인을 선보인다. 전후면 램프에 심장박동을 형상화한 새로운 디자인 요소를 적용해 역동성을 강조했다. 

 

 뒷태 역시 팽팽하게 당겨진 탄력 있는 강렬한 인상으로 다가온다. K7 프리미어를 통해 선보인 한 줄로 길게 이어지는 절취선 테일램프가 적용되어 복잡한 구성을 최소화했다. 또한 좌우 리어램프를 하나로 연결하는 그래픽 바는 간격을 두고 점점 짧아지는 형태의 점등 패턴으로 속도감과 역동성을 더한다. 적당히 개성적이고 안정감 넘치는 후면 디자인은 대중성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실내공간

클래식 하이테크(K5)

vs 스타일리시(쏘나타)"

K5(DL3) [위] vs 쏘나타(DN8) [아래]

 

 실내공간은 운전자를 감싸는 비대칭 구조의 깔끔한 레이아웃으로 확인된다. 운전자에게 필요한 것들만 적절히 배치해 마련해 두었고, 대시보드부터 도어까지 차량 내부 전체를 가로지르는 수평적 가니쉬를 적용해 쾌적한 공간감을 강조했다.

 

 

 

 하나로 이어지는 듯한 와이드 일체형 계기판과 디스플레이의 배치는 직관적이고 최신 인테리어 트렌드를 담아냈다. 센터페시아를 구성하는 요소 또한 적절히 정리된 모습이다. 쏘나타가 스포티하고 스타일리시한 인테리어 레이아웃을 강조했다면, K5는 다소 클래식하고 하이테크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제원

K5가 쏘나타보다

전체길이는 5mm 길고 

휠 베이스는 10mm 길다"

 

 제원은 4,905 x 1,860 x 1,445mm ( 전장 x 전폭 x 전고 ), 휠 베이스 2,850mm이며, 타이어 휠은 총 6개의 알로이 휠로 구성된다. 차체 크기는 이전 세대보다 전장(50mm), 전폭(25mm) 각각 늘어나 국내 중형 세단 기준으로 볼륨감이 강조됐다. 신형 쏘나타와 비교하면, 전체길이가 5mm 길고 휠 베이스는 10mm 길다. 너비와 높이는 같다. 

 

 

"파워트레인은 쏘나타와 공유

스마트스트림 2.0 가솔린, 2.0 LPI 

1.6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등

다양한 엔진 라인업"

 

 파워트레인은 아직 공식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신형 쏘나타와 동일한 스마트스트림 2.0 가솔린을 기본으로 1.6 터보, 하이브리드, LPi 등 기존 다양한 엔진 라인업을 이어 받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한층 강해진 터보 엔진 및 신형 쏘나타를 통해 선보인 저중심 설계 구조의 '3세대 신규 플랫폼'으로 탄탄한 하체의 조화가 기대된다. 

 

 

 

 

 신형 K5는 기아차 디자인 비전의 역량이 집중된 대표 모델로 열기의 정점에 서 있다. 그 뜨거운 열기 앞에서 소비자들의 꽁꽁 닫혔던 주머니는 열릴 수 있을까. 지갑이 열리는 건 이에 따른 부차적인 것으로 치자. 더욱 중요한 것은 국산 세단에 실망했던 사람들의 닫힌 마음도 녹아내릴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주목된다.

 

 너무 칭찬일색이다. 신형 K5의 등장이 대수냐고. 신형 쏘나타에 실망 한 사람들에게는 목빠지게 기다리던 소식이며 국산차 세단 시장에는 연말 크리스마스 선물 같은 신차가 될 것이니 주목할 만도 하다. 사전계약은 11월 21일부터 시작되며, 공식 출시는 오는 12월 12일로 예정되어 있다. 

 

jmg@autonology.kr

 

댓글(2)

  • ㅇㅇㅇ
    2019.11.14 10:19

    쌔끈하다가 뭐냐 기사에 ㅋㅋㅋㅋㅋㅋㅋㅋ에휴

    • 쌔끈이
      2019.11.27 17:39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