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의 히든 카드 '텔루라이드'

 텔루라이드는 모든 것을 미국의 기준으로 만든 모델이다. 스타일과 성능, 북미 현지 생산 등 미국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시킨다. 그러나 이 쓸만한 물건을 한국에서 볼 수 없다는 아쉬움은 꽤 크다. 정말 의외인 것은 동급 형제 모델인 팰리세이드가 있음에도 한국 소비자들로부터 상당히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는 점. 여러 경로를 통한 문의 및 관심이 끊이지 않는다. 물론 기아는 텔루라이드의 국내출시 계획은 없다며 가능성을 일축한 상황이다. 

 

 

 

 최근 텔루라이드는 국내서 첫 모습을 드러냈다. 국내에서 볼 수 없었던 북미용 차량이 현대기아차 '2019 R&D 모터쇼'를 통해 전시될 기회를 얻은 것이다. 그리고 서해안고속도로에서도 주행 중 포착됐다. 경기도 화성에 있는 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의 테스트카로 추정된다. 국내 출시될 차량은 아니지만, 등장만으로 주목을 받으며 화제를 모았다. 

 

 

 

 이 차는 철저하게 해외 수출 중심적인 사고에서 출발한다. 개발과정의 모든 부분 및 소비자 타깃을 글로벌 시장에 맞췄다. 여기에 기아로서는 디자인, 생산 등 모든 과정을 미국에서 끝낸 차라는 상징적인 의미도 담고 있다. 한국 SUV는 지금까지 북미에서 썩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한 것도 사실. 해외 시장에서 후발 브랜드의 모델이 정당한 평가를 받기는 어렵다. 그만큼 기존 경쟁자들을 비집고 들어갈 틈이 없으며, 만약 들어간다 해도 편견 때문에 객관적인 시선을 받지 못하는 불편한 진실. 

 

 

 

 

 그런데 지난 2월, 미국에서 첫 출시된 텔루라이드는 이전과 달랐다. 주요 외신들은 텔루라이드가 기아차 특유의 호랑이코 그릴을 전면에 내세워 강인함을 드러내며, 승차감과 정숙성도 최상의 컨디션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특히 변속 반응이 부드럽고 놀랄 정도로 조용했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디자인은 경영진의 입김보다 디자이너의 감각이 승리한 흔적이 엿보인다. 

 

 여기에 남성미 넘치는 스타일이지만 모노코크 플랫폼의 크로스오버 형태로 견고한 차체와 잘 어울러진 서스펜션 덕분에 코너링 성능이 기대 이상으로 좋다는 평가도 있었다. 파워트레인은 3.8리터 V6 가솔린 엔진에 8단 자동변속기와 전륜(사륜)구동을 결합해 최대출력 291마력 최대토크 36.2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한국 기업이 만들었다는 증거는 'KIA' 엠블럼 하나뿐. 동급 경쟁 모델들과 비교해 파워트레인도 손색 없이 갖췄다. 

 

 

 

 북미 판매량을 살펴보면, 본격적으로 판매가 이뤄진 3월부터 월 평균 5,000~6,000대 수준의 판매실적을 보이고 있다. 지난 7월까지 누적 판매량은 2만7,786대. 이러한 추세는 연말까지 지속될 것으로 보이며, 연간 판매량은 6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기아차는 연간 생산 목표치를 기존 6만대에서 8만대로 늘렸다. 

 

 

 

 

 북미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는 만큼 국내 출시를 원하는 목소리도 끊임없이 흘러나온다. 게다가 팰리세이드를 통해 대형 SUV에 대한 국내 수요를 확인한 상황. 내수 실적을 올리기 위해서 텔루라이드를 국내 출시해야 한다는 영업 부문의 요구와 필요성이 계속해서 제기되고 있다. "텔루라이드는 팰리세이드보다 더 크고 디자인도 내 취향이다" "실내공간이 K9의 SUV 버전으로 불러도 될 만큼 넓고 고급스럽다" "요즘 관심가는 차다. 출시하면 바로 산다" 등등 국내 소비자들의 반응은 호의적이다. 

 

 

 

 

 까다로운 미국에서 초기 성공을 이뤄냈기 때문일까. 갖지 못하는 것에 대한 갈망일까. 이 차를 한국에서 만날 수 없다는 안타까움이 있다. 국내 시장을 잠식하기에도 충분한 기본 실력을 갖춘 텔루라이드. 여러 조건을 고려했을때 국내 출시는 쉽지 않아 보이며, 최근 신형 모하비가 출시되면서 국내 출시 가능성은 더욱 낮아졌다. 그러나 시장 상황은 언제나 변하는 법. 기아가 `텔루라이드`라는 꽤 쓸만한 히든 카드를 언제 꺼내보일지도 지켜볼 일이다. 

 

jmg@autonology.kr

 

댓글(2)

  • 붕붕
    2019.11.20 18:06

    기아자동차는 텔루라이드 설계 당시 대형SUV(미국시장에서는 준대형 SUV)가 다수인 북미시장을 염두에 뒀으나 현대자동차가 국내시장에 내놓은 대형SUV 펠리세이드의 선풍적인 인기로 국내판매를 고려한 적이 있었다. 본 기사에는 두리뭉실 언급을 안하고 넘어갔으나 실제로 국내 소비자들의 텔루라이드에 대한 문의가 급증하고 판매를 요구하는 일이 많아지자 사측이 국내판매를 고려한다는 정보를 입수한 기아노조가 가만히 있지 않은 것이다. 기아자동차는 북미시장에서의 물량을 맞추기 위해 텔루라이드 생산 설비를 충분히 갖추었기에 굳이 국내 생산라인을 확장할 필요가 없었으므로 북미 공장에서 생산한 기아자동차를 국내로 역수입 판매를 고려하였으나 기아 자동차 노조는 국내 조립라인을 통해 생산하지 않은 기아 자동차의 내수 판매를 완강히 거부하며 이를 강행할시 파업을 불사하겠다고 사측에 엄포를 놓은 것이다. 그 당시 신형 K5와 셀토스의 신차 출시를 앞두고 생산라인을 갖추던 시기라 노조를 자극하여 신차 생산에 악영향을 끼치는 것을 피하기 위해 수 많은 텔루라이드에 대한 국내 소비자들의 구매의향을 눈앞에 보고도 기아 자동차 노조의 밥그릇 사수에 텔루라이드 판매를 포기해 버린 것이다. 노조의 밥그릇 욕심에 국내 소비자들의 다향한 구매선택의 자유를 잃어버린 참 보기좋은 사례라 할 수 있겠다

    • 쓰레기노조
      2019.12.06 15:03

      진짜 노조는 역겨운 사회악이다. 현기차 노조는 특히.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