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로 다가온 현대차 픽업트럭 '싼타크루즈'

 현대자동차가 브랜드 사상 첫 픽업트럭 '싼타크루즈(SANTACRUZ, 프로젝트명: NX4A OB)` 양산 계획을 확정했다. 싼타크루즈는 오는 2021년 미국 앨라바마공장(HHMA)에서 생산될 예정이며, 북미는 물론 국내 및 주요 해외 시장에서도 출시될 지 관심이 모아진다. 

 

 

현대 싼타크루즈 콘셉트카(HCD-15)

 

 현대차는 지난 2015년 북미국제오토쇼를 통해 픽업트럭 콘셉트카 싼타크루즈를 공식적으로 첫 공개하면서 출시 가능성을 내비쳤다. 그러나 콘셉트카 공개 이후 구체적인 계획을 밝히지 않았고, 일각에선 출시가 무산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흘러나왔다.

 

 새롭게 시도되는 차종인 만큼 실제 양산을 두고 갑론을박. 소문만 무성했던 상황. 최근 현대차는 싼타크루즈 양산 일정을 확정하고 오는 2021년 출시할 것으로 공식 발표했다. 싼타크루즈는 북미 픽업 시장을 겨냥한 전략형 모델로 북미 전역에 판매 공급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현대 픽업트럭 예상도 (자료제공: 오토에볼루션닷컴)

 

 우선 싼타크루즈는 콘셉트카(HCD-15) 기반으로 개발되며, 기존 2도어의 콘셉트카와 달리 2도어 및 5인승 4도어 등 총 3가지 실내 구성으로 출시될 전망이다. 오는 2020년 출시될 차세대 투싼(프로젝트명: NX4)과 플랫폼을 공유하며, 모노코크 바디를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북미 시장 경쟁 모델 대부분이 프레임 바디를 적용하고 있어 프레임 바디 채택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여기에 정통 픽업 스타일이 아닌 중형급 크로스오버 트럭으로 2030 젊은소비자를 판매 타겟층으로 삼겠다는 전략이 엿보인다. 다소 저렴한 가격대 및 유니크하고 스포티한 디자인을 갖출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포드 F-시리즈 픽업, 쉐보레 실버라도, 램 픽업 등 기존 북미 풀사이즈급 픽업과 직접적인 경쟁을 피하겠다는 포석으로도 풀이된다. 

 

 

 

 

 현재 싼타크루즈는 픽업트럭 플랫폼 설계와 디자인 작업을 완료했고, 올해 안으로 양산을 위해 주행 테스트 및 최종 품질 점검, 공장 생산라인 수정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파워트레인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북미 도로 환경에 맞춰 터보엔진 또는 디젤, 가솔린 엔진의 탑재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사륜구동 기반으로 1.6 가솔린 터보 및 2.0 디젤, 2.4 가솔린 등을 예상할 수 있다. 

 

 

 

 한편 국내 픽업트럭 시장은 올해 쉐보레 콜로라도를 시작으로 내년부터 포드 레인저, 지프 글래디에이터 등 북미 픽업 신차들이 대거 투입되면서 볼륨이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이러한 가운데 픽업트럭 후발주자로 뛰어든 현대 싼타크루즈의 국내투입도 향후 이뤄질지 주목된다. 

 

news@autonology.co.kr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