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의 내수 점유율 탈환작전 'XM3'

 

 이번엔 쿠페형 크로스오버다. 르노삼성이 처음 선보이는 쿠페형 SUV 모델로 이제껏 국내 도로 위에서 흔히 볼 수 없었던 루프 라인이 돋보인다. B필러를 기점으로 떨어지는 루프각이 이 차의 정체성을 드러내며 당돌한 볼륨감이 인상적이다.

 

 일단 젊은층이 선호하는 스타일이 곳곳에서 감지된다. XM3의 등장으로 르노삼성의 내수 점유율 회복이 어느 정도 가능할까. 내심 르노삼성이 XM3에 거는 기대는 클 수밖에 없어 보인다. 

 

 

 

 양산형 도로 주행 테스트카에 의해 서서히 출시 임박 소식이 알려지고 있는 XM3. 르노삼성의 새해 첫 신차로 오는 2월 국내 출시될 예정이다. 

 

 세단과 SUV 장점을 합친 5인승 크로스오버 차종으로 소형 SUV `QM3`와 중형 SUV `QM6` 사이에 위치하게 된다. 지난해 단종된 준중형 세단 SM3의 빈자리를 채우는 역할을 할 전망이며, 낮고 넓게 깔리는 분위기는 이전 르노삼성 차들과의 교차점이 느껴진다. 

 

 

르노 아르카나

 

 한편 XM3와 모회사 르노 브랜드가 먼저 선보인 아르카나(ARKANA). 이 두 모델은 플랫폼을 공유하기 때문에 언뜻 보기에 똑같은 차량인 것 같지만 사실은 플랫폼만을 공유할 뿐 다른 차량이다.

 

 XM3은 한국형으로 새롭게 개발된 신차로 실내는 아르카나와 달리 9.3인치 세로형 센터페시아 디스플레이를 포함한 스마트 콕핏 인테리어가 적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신형 클리오와 비슷한 인테리어 분위기로 디테일한 부분도 업그레이드한 새 모델이다.

 

 

르노 아르카나(위) vs 르노 클리오(아래)

 

 여기에 1세대 캡처(내수명 QM3)의 휠 베이스를 늘린 플랫폼을 바탕으로 만족스러운 공간감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쿠페형 라인으로 2열 헤드룸은 키가 큰 성인에게 불편 요소가 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파워트레인은 1.6 가솔린 및 1.3 가솔린 터보, LPG 차 등 3가지 라인업으로 `탈(脫) 디젤`의 정책 기조에 따라 가솔린 엔진만 장착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1.3리터 가솔린 터보는 가장 먼저 국내 인증을 완료한 상태다. 

 

 

 

 르노삼성 측은 오는 2월, XM3의 국내출시 이후 유럽 등 글로벌 시장 판매도 검토 중이며, 이에 대해 르노 본사와 협의 중인 것으로 전했다. XM3은 부산공장에서 생산되며, 기아 셀토스와 쉐보레 트레일블레이드 등과 판매 경쟁을 펼칠 전망이다. 

 

news@autonology.co.kr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