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지거나 부족하거나.." 신형 쏘렌토 외관 디자인 포착

기아 쏘렌토 MQ4 (자료제공: 모터원닷컴)

 

 지난 2014년 3세대(UM) 출시 이후 6년 만에 4세대(MQ4)로 풀체인지될 신형 `쏘렌토`는 어떤 모습일까. 이제 적어도 외관 디자인은 완벽히 살펴볼 수 있다. 해외 광고 촬영 중 위장막을 완전히 제거한 채 등장했으니 말이다. 

 

 

 

 아무래도 세대 변경한 신차다 보니 디자인은 낯설다. 오래 알고 지낸 친구가 멋지게 차려 입고 나오면 이런 기분이 들지 모른다. 우선 전면부는 기아차 특유의 타이거 노즈 페이스를 유지하면서 K7나 셀토스처럼 그릴 면적을 보다 넓히고 그릴과 헤드램프를 하나의 프레임으로 감싸는 모습이다.

 

 헤드램프에는 3구 프로젝션 타입의 LED 램프를 적용했고, 그 아래 'ㄱ'자 형태로 주간주행등이 위치해 있다. 또한 범퍼 하단에는 안개등도 확인된다. 전체적으로 현행 쏘렌토보다 남성적인 직선을 많이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후면부 또한 새롭다. 북미 전용 모델 '텔루라이드'와 비슷한 느낌으로 수직형 이중 리어램프를 적용하면서 강렬하고 강인한 느낌을 강조했다. 후진등은 뒷범퍼에 위치시켰고, 쏘렌토(SORENTO)라는 영문 레터링 엠블럼은 기존보다 크기를 키웠다. 

 

 이러한 새로운 디자인이 멋지다고 생각하는가. 아니면 부족하다고 느껴지는가. 요즘 기아자동차는 세계 시장에서 디자인으로 인정받는 자동차 회사 가운데 하나다. 디자인을 발전시키려는 노력도 상당하다. 그러나 결국 선택은 소비자의 몫. 판단은 그들에게 맡긴다. 

 

 

 

 

 차체 크기는 신규 플랫폼을 기반으로 대폭 늘어나는데 한눈에 봐도 몸집이 더 커 보인다. 실제 휠 베이스는 2,780mm에서 2,820mm으로 40mm 가량 증가되며, 이를 통해 3열 공간 및 적재공간을 추가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게다가 기존 5, 7인승 모델에 6인승 모델이 새롭게 추가되며, 신규 6인승 모델의 2열에는 독립식 좌석 및 독립 제어 에어컨 등 상위 옵션 사양이 적용될 것으로 점쳐진다. 

 

 

 

 ⓒKia

 

 한편 파워트레인은 기존 디젤 2종, 가솔린 1종에서 디젤 1종, 가솔린 3종, 하이브리드 1종, 플러그인 1종으로 새롭게 개편된다. 총 6종의 엔진 라인업으로 우선 디젤 및 가솔린 엔진을 선보이며, 추후 5월에는 하이브리드 및 플러그인 버전이 추가될 전망이다. 

 

신형 쏘렌토는 오는 3월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news@autonology.co.kr

 

댓글(1)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