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쏘렌토(MQ4), 3월 출시 전 미리보기

(자료제공: 기아자동차)

 

 예상했던 수순이라 놀랍지는 않지만 그 변화가 생각보다 크다. 실내외 디자인 및 인테리어 변경, 신규 플랫폼 및 파워트레인 등등. 지난 2014년 3세대(UM) 출시 이후 6년 만에 4세대(MQ4)로 풀체인지(완전변경)되어 돌아올 신형 쏘렌토. 오는 3월 출시를 한 달 남짓 앞둔 시점에서 최근 렌더링과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자료제공: 모터원닷컴)

 

 우선 외관을 살펴보면, 기존 쏘렌토의 디자인 감성을 뛰어넘기 위해 강인한 느낌을 한층 강화하고 한번만 봐도 인상에 강하게 남을 수 있는 존재감을 강조한 것으로 확인된다. 기아 특유의 타이거 노즈 페이스를 유지하면서 K7나 셀토스처럼 그릴 면적을 보다 넓히고 그릴과 헤드램프를 하나의 프레임으로 감싸는 형태다.

 

 '경계를 넘는 시도로 완성된 디자인(Borderless Gesture)`이라는 디자인 키워드를 바탕으로 과감한 디자인 시도들이 엿보인다. 

 

 

 

 

 여기에 후면부는 새롭게 정의됐다. 북미 전용 모델 '텔루라이드'와 비슷한 느낌으로 수직형 이중 리어램프를 적용하면서 강렬하고 남성적인 멋을 드러낸다. 최근 제네시스 GV80에서 선보였던 전후면 '두 줄' 램프 디자인을 연상시키며, 선명한 두 줄의 존재감은 실제 도로 위에서 더욱 부각될 것으로 보인다. 후진등은 뒷범퍼에 위치시켰고, 쏘렌토(SORENTO)라는 영문 레터링 엠블럼은 기존보다 크기를 키웠다. 

 

 4세대 쏘렌토 외관의 궁긍적인 지향점, '정제된 강렬함'. 깔끔하면서도 세련미를 살려 좋은 반응을 이끌어 낼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실내공간은 신형 K5와 통일에 나선 듯 하다. 운전자 중심의 미래지향성을 기본으로 대시보드부터 문까지 연결되며 차량 내부 전체를 가로지르는 수평적 가니쉬, 계기판과 중앙 디스플레이는 하나로 이어지는 듯한 일체형 디스플레이, 운전자를 감싸는 비대칭 형태의 운전석 레이아웃 등이 특징이다. 기어는 전자식 다이얼 방식이다. 

 

 여기에 기존 쏘렌토보다 길어진 전장으로 휠 베이스도 길게 나올 전망이며, 전체적으로 2/3열 뒷좌석 공간을 키워 완성도 높은 프로포션의 중형 패밀리카 모습을 갖출 것으로 주목된다. 

 

 

 

 파워트레인은 공식 공개되지 않았지만, 기존 디젤 2종, 가솔린 1종에서 디젤 1종, 가솔린 3종, 하이브리드 1종, 플러그인 1종 등 총 6종의 엔진 라인업으로 새롭게 개편될 전망이다. 가솔린 엔진은 세타 2.5 MPi, 세타 2.5T GDI, 람다 3.5 MPI 등 3가지 모델로 구성된다. 

 

 우선 디젤 및 가솔린 엔진을 선보이며, 추후 5월 하이브리드 및 플러그인 버전이 추가될 예정이다. 디젤 모델은 기존 엔진을 개선한 2.2리터 `뉴 R`엔진이 탑재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수소연료전지자동차(FCEV) 추가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각종 첨단 편의 장비를 앞세워 중형 SUV 시장을 개척한 기아 쏘렌토. 이번 신형 또한 상품성이 높아진 만큼 전체적으로 가격이 오를 전망이며, 기본 2,900만원 부터 시작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오는 3월 5일부터 15일까지 열리는 '2020 제네바 모터쇼'서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되며, 국내에는 2월 20일 사전계약을 시작해 내달 10일 출시될 예정이다. 

 

news@autonology.co.kr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