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분위기 쇄신을 위한 신차 'XM3' 투입.. 가격은?

 

 르노삼성자동차가 올해 첫 신차로 쿠페형 5인승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M3' 모델을 투입한다. 오는 21일 사전계약을 시작으로 내달 공식 판매에 돌입할 예정이다. 파워트레인은 1.3리터 가솔린 터보 및 1.6 가솔린 엔진으로 가솔린 단일 모델로 구성된다. 

 

 

 

 1.3 가솔린 터보는 르노와 다임러가 공동 개발한 엔진으로 가장 먼저 국내 인증을 완료했다. 최대출력 152마력 최대토크 26.0kg*m의 성능을 발휘하며, 7단 EDC 듀얼클러치 변속기와 결합한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1.3 가솔린 터보의 최대출력 156마력 최대토크 24.1kg*m와 비슷한 수준이다. 

 

 

 

 

 제원은 4,570 x 1,820 x 1,570mm( 전장 x 전폭 x 전고 ), 휠 베이스 2,720mm으로 소형 SUV `QM3`와 중형 SUV `QM6` 사이에 위치하며, 세단과 SUV 성향을 모두 가진 크로스오버 차량이기 때문에 기존 준중형 세단 수요층까지도 흡수할 것으로 예상된다.

 낮게 깔린 전고와 쿠페형 루프라인으로 젊은층이 선호하는 디자인 요소들이 대거 적용됐다. 공식 엠블럼은 마름모꼴 르노 로장쥬가 아닌 르노삼성 '태풍의 눈'이 우선 장착된다. 

 

 

 

 

 실내는 모회사 르노 브랜드가 먼저 선보인 아르카나(ARKANA)와 달리 9.3인치 세로형 센터페시아 디스플레이를 포함한 스마트 콕핏 인테리어를 적용했다. 신형 클리오와 비슷한 인테리어 분위기로 디테일한 부분도 업그레이드한 새 모델이다.

 또한 1세대 캡처(내수명 QM3)의 휠 베이스를 늘린 플랫폼을 바탕으로 만족스러운 공간감도 갖출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쿠페형 바디라인으로 2열 헤드룸은 키가 큰 성인에게 불편 요소가 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트렁크 공간은 기본 513리터. 

 

 

 

 르노삼성 신차 XM3은 부산공장에서 생산되며, 기아 셀토스와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등과 판매 경쟁을 앞두고 있다. 국내 판매가격은 사전계약 기준 1.6GTe ▲1,795~2,270만원, TCe260 ▲2,175~2,695만원으로 책정됐다. 

 

[오토놀로지= 조명근 기자] news@autonology.co.kr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