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렌토 하이브리드(MQ4), 사전계약 전면 중단

 21일 기아자동차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부터 쏘렌토 하이브리드(MQ4) 모델의 사전계약이 전면 중단된 상태다. 6년 만에 4세대로 풀체인지(완전변경)된 신형 쏘렌토는 지난 20일 사전계약에 돌입, 당일 1만8,911대가 판매됐으며, 이 중 하이브리드 모델은 1만2,012대로 약 64%에 육박했다. 

 

 

 

 그런데 하이브리드 모델의 경우 `정부 에너지 소비효율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면서 친환경차 세제 혜택 대상에 포함되지 못했다. 친환경차로 세제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1,000~1,600cc미만 일반 하이브리드 차량 기준 연비가 리터당 15.8km를 넘어야 하며,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15.3km(5인승, 17인치 휠, 2WD 기준)으로 인증 통과가 무산됐다. 

 

 

 

 이에 따라 기존 공지된 쏘렌토 하이브리드(MQ4) 모델의 사전계약 가격은 변동될 예정이다. 세제혜택은 개별소비세, 교육세, 부가세 등을 포함해 143만원에 달한다. 기존 하이브리드 사전계약용 가격은 3,520~4,100만원 수준이었고, 추후 3,663~4,213만원 대로 가격 상승이 예상된다. 

 

 

 

 기아차는 "사전계약 고객을 대상으로 별도 보상안을 마련해 개별 연락을 취하겠다"며 "계약 재개 시점은 추후 공지 드리겠다"라고 전했다. 기아 측은 하이브리드 사전계약 고객들과 예비 구매자들의 불만과 혼선이 가중화될 것으로 예상, 양해를 구하는 안내문을 게재했다.  

 

 다만 디젤 모델의 사전계약은 변함없이 진행되고 있다. 

 

 

 

 한편 이미 하이브리드 모델을 사전 계약한 소비자들의 세제혜택 143만원을 모두 보상한다면, 기아차는 총 171억7,716만원을 부담해야 하는 실정이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생산차질 및 영업난을 초래하고 있으며 신형 쏘렌토 등 관련 신차도 연쇄적으로 악영향을 받고 있다. 

 

 업계는 사전계약 중단 및 이에 따른 판매가격 상승으로 몇몇 소비자 이탈은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봤다. 국내 공식 출시일은 내달 10일로 예정됐다. 

 

[오토놀로지= 조명근 기자] news@autonology.co.kr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